어제 웅진씽크빅이랑 삼부토건을 재매수 했다.

삼부는 평단 655원 666원 늪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녀석이라. 아니 그것보다 대북주라 모르겠다.

웅진씽크빅은 평단 2,320원으로 재매수를,

아무튼 신한지주랑 웅진씽크빅이랑 배당이나 타 먹어야지.

주식 판뿐만 아니라 모든 곳에선 이익을 보는 사람이 있으면 손해를 보는 사람이 반드시 있다는 걸 기억하자.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다. 적당히 뭐든지 적당히...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