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2돌 한글날을 기념하며...

[후기 중세 국어]


1443(세종) : 훈민정음 창제(세종 solo)


1443년, 세종 25년 12월 30일 - 훈민정음을 창제하다
http://sillok.history.go.kr/id/kda_12512030_002

* 훈민정음: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


- 예의(어제 서문) : 세종(창제 취지 등)
- 해례(제자해, 초성해, 중성해, 종성해, 합자해, 용자례)

- 서(정인지) : 제작 경위, 창제 이유, 편찬 시기 설명 등


* 1940년 안동에서 발견(안동본) / 현 간송 미술관 보관 / 국보 제70호 / 유네스코 기록 유산
* 1940년 해례가 발견되기 전까지 훈민정음 창제 원리는 베일에 싸임 (문창호설 등)

* 2008년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 발견(배익기, 논란...)


* 2019년 7월 15일 - 대법 "훈민정음 상주본, 문화재청 소유"...배익기 "10분의 1은 줘야" / YTN



1446(세종) : 훈민정음 반포


1446년, 세종 28년 9월 29일 - 《훈민정음》이 이루어지다. 어제와 예조 판서 정인지의 서문
http://sillok.history.go.kr/id/kda_12809029_004


1447(세종) : 석보상절, 용비어천가


1447? 1448?(세종) : 월인천강지곡(상.중.하, 현재 상권만 전함)

1448(세종) : 동국정운(표준음에 관한 책)

1459(세조) : 훈민정음 언해(세종이 적은 훈민정음 어제.서문+예의 부분 한글로 풀이) / 월인석보(세종어제훈민정음) 나랏말싸미 듕귁~


1481(성종) : 분류두공부시언해 초간본

1511(중종) : 설공찬전(채수, 한문 소설을 한글로 번역한 최초 소설)


1527(중종) : 훈몽자회(최세진, 한자의 음과 뜻을 훈민정음으로 표기) / 처음으로 자모 순서 제시(초성, 중성, 종성)


1586(선조) : 소학언해(주자의 소학을 한글로 풀어 씀)



[근대 국어]


1612(광해) : 홍길동전(허균, 최초 한글 소설)


허균, 홍길동전 논란 - "한글 홍길동전은 18세기 후반에 나온 작자 미상 소설"


400년전 한문 홍길동전 발견…"허균은 한글소설과 무관"

http://m.mk.co.kr/news/culture/2019/254316/


이윤석 전 연세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지소(芝所) 황일호(1588∼1641)가 쓴 홍길동 일대기인 ‘노혁전’(盧革傳)을 ‘지소선생문집’에서 찾았다고 24일 밝혔다.


1617(광해) : 동국신속삼강행실도


1632(인조) : 분류두공부시언해 중간본


1750(영조) : 훈민정음 운해(신경준, 음운 연구서)

1894(고종) :


1896.4.7(고종) : 독립신문(띄어쓰기 출현~) 창간: 근대 국어


* 띄어쓰기가 출현(?)한 지는 약 120여 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띄어쓰기는 어려움.(나만 그런가? @_@)

1896.5(고종) : 국문동식회(주시경, 독립신문사 내 설치)


1897(고종) : 국문정리(이봉운, 국어 연구서)



[현대 국어]


1902? - 조선문전(유길준, 최초 문법서 - 8품사 설정: 명사, 대명사, 동사, 형용사, 부사, 후사(조사), 접속사, 감탄사)


1905 - 신정국문(지석영, 대한제국의 국문개혁안: 국문 표기법 정립)


1907 - 학부 내 국문연구소 설립(주시경, 지석영)


참고 → 1907년 대한제국 흐름 끄적거리기


* 1909.07 자전석요(지석영, 우리나라 최초 한자 사전: 한자를 국어로 풀이)


* 학부: 대한제국 시절 관청임. / 학무아문(1894)이 학부(1895~1910)로 개칭

* 국민소학독본(1895.7) - 학부에서 발행한 소학교 교과서


1908 - 대한문전(최광옥X 유길준O, 문법서) 


1908 - 국어연구학회(회장: 김정진, 주시경)


* 국어연구학회 산하 국어강습소(1909) 운영


1909 - 대한문전(유길준)


대한문전(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14998


안악면학회(安岳勉學會)에서 발행하였다. 1908년 1월 초판이 나왔고, 그 해 6월 재판이 나왔다. 종래 이 책의 저자를 최광옥(崔光玉)이라 하여 유길준(兪吉濬)의 『대한문전』(1909)과 다른 종류의 책으로 알려져왔으나, 최근의 연구에 의하여 두 책 모두 유길준의 저서인 것으로 밝혀졌다.


두 종류의 『대한문전』은 모두 일본에서 유길준에 의하여 저술되었으며, 그의 제4차 원고본이 최광옥의 이름으로 출간된 『대한문전』이고, 제8차 원고본이자 마지막 완정본(完定本)이 곧 1909년 유길준 저술로 출간된 『대한문전』이다.



1910 - 국어문법(주시경, 문법서)


1910 - 훈민정음 → 한나라말, 한나라글


1911 - 말모이(주시경, 국어사전: 출판X)


1911 - 조선언문회(배달말글몯음)


* 국어연구학회 → 조선언문회(배달말글몯음)

* 조선언문회(배달말글몯음) 산하 조선어강습원(국어연구학회 산하 국어강습소 개칭)

1912? - 소리갈(주시경, 중등 교재)


1913 - 조선문법(남궁억)


1913 - 한글모(회장: 주시경)


* 조선언문회(배달말글몯음) → 한글모

* 조선어강습원(한글배곧) 개칭

* 한나라말, 한나라글 → 한글


1914 - 말의소리(주시경, 문법서)


1914 - 주시경 선생님 작고로 인하여 말모이(사전) 편찬 중단


* 주시경 선생님 작고(1876.12.22 ~ 1914.07.27) / 향년 39세


1916.04 - 조선말본(김두봉, 조선어 사전, 스승인 주시경 선생의 못다한 사전편찬 업무 계승)


1917 - 조선문법(안확)


1918 - 계명구락부 조직(최남선, 박승빈: 조선어 연구회 모체)


1919.04 - 김두봉, 말모이 사전 원고 일부 들고 상해로 망명


1920 - 조선어사전(총독부 발행, 조선말을 일어로 해석)



[조선어 연구회(1907 국문연구소 계승)]


1921 - 조선어 연구회(한글모 → 조선어 연구회: 임경재, 최두선, 이승규)


1922 - 깁더조선말본(김두봉, 1916년 조선말본 업그레이드, 상해에서)


1923.04 - 수정조선문법(안확)


1926 - 가갸날 제정(양: 1926.11.04일, 음: 1926.09.29일 훈민정음 창제 460돌)


1927.6 - 계명구락부 내 조선어사전 편집부 설립(최남선 주도: 말모이 원고를 메인으로... 1929년 중단)


1927 - <한글> 기관지 발행


1928.03.25 - 동아일보(글장님 없애기 → 문맹 퇴치 운동 무산)


1928.03.29 - 총독부: 문맹 퇴치 운동 금지령


1928 - 가갸날 → 한글날 명칭 변경


1929.04 - 이극로, 조선어 연구회 가입 및 활동


1929.07 - 안재홍(조선일보 부사장) : 문자보급운동("아는 것이 힘, 배워야 산다" → 귀향남녀학생 문자보급운동)

 

1929.10.31 - 조선어사전편찬회 조직(108명 발기 이극로, 장지영 등) → 표준이 없어서 난항


위원장 이극로, 상무 이중건(경리), 이극로(편집), 최현배(연구), 신명균(조사), 정인보(교양), 이윤재(출판).



[조선어 학회(1921 조선어 연구회 계승)]


1931.01.10 - 조선어 학회 발족(조선어 연구회 → 조선어 학회)


1931.07 - 브나로드 운동(동아일보 후원, 농촌계몽 “힘써 배우자! 아는 것이 힘이다!”“배우자! 가르치자! 다 함께 브나로드!” → 문맹퇴치와 한글보급)


1931 - 외래어 표기법 통일문제협의회 조직


1933.10.29 - 한글마춤법통일안 발표(30항 '사이ㅅ(사이시옷)' 제시: 뒷간, 곳집 등, 61항 '띄어쓰기' 가면서 노래한다. 등 )


1934 - 조선어 표준어 사정 위원회 설치


1936 - 조선어 표준어 사정안 발표: 사정한 조선어 표준말 모음


1936.10 - 조선어 학회, 조선어사전편찬위원회의 사전 편찬 업무 인수


1938 - 조선어사전(문세영, 근화학교 교사)


1937 - 한글 마춤법 통일안(표준어 사정안 수정) 발표


1940 - 개정한 한글 맞춤법 통일안(30항 '사이ㅅ(사이시옷)' 개선 : 뒤ㅅ간, 고ㅅ집 등) / 마춤법 → 맞춤법) 발표

1940 - 조선말 대사전, 총독부 도서과 출판 허가(그러나 대부분 삭제) 


1941 - 외래어 표기법 통일안 발표


1942.04 - 조선말 대사전 편찬 막바지(대동출판사 조판 예정, 조선어 학회 사건으로 편찬 실패)


어떻 해서든지 조선어 사전을 완성하여 내놓아 이것이 어느 구석에 박혔다가 후일 때가 돌아오는 날 민족의 말을 되살리는 계기가 되게 해야지 렇지 않으면 우리말과 조선의 혼은 영원히 말살되고 마는 운명에 이를지도 모를 일이니 끝까지 고생을 참고 일할 수밖에 없다. -이극로-


1942.10 - 조선어 학회 사건(총독부 33명 검거, 사전 원고 압수 등 → 출판 중단)



[1945.08.15 광복]


1945.09.08 - 조선말 대사전 원고 서울역 창고(조선통운)에서 발견 → 다시 사전 편찬 착수

1946 - 한글 맞춤법 통일안(부분 개정 : '사이ㅅ' 선행 어근 받침이 있을 시 'ㅅ' 받침 금지)


1947 - 표준 조선말 사전(이윤재)


1947 - 조선말 큰사전 1권 간행

1949 - 조선말 큰사전 2권 간행


[한글 학회(1931 조선어 학회 개칭)]


1949.9 - 한글 학회(조선어 학회에서 → 한글 학회로 개칭)


[한국 전쟁 발발 (조선말 큰사전 간행 중단)]


1953.04.27 - 한글 간소화 파동(1955.09.19 철회)


1957.10.09 - 조선말 큰사전 6권 간행(28년만에 총6권 편찬 사업 종료)

1961.11.00 - 국어대사전(이희승) / 한국 부모님 댁에 이희승 박사님 국어 대사전이 있더군요. ㄷㄷㄷ





1988.01.19 - 한글 맞춤법 확정(문교부)


1989.03.01 - 한글 맞춤법 시행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