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oman faces a murder charge. (feat. 막둥이)

The woman faces a murder charge.
살인 혐의에 직면한 여성.



Las Vegas police said Serge Fournier, 74, heard 25-year-old Cadesha Bishop swearing at people on the bus they were riding — and witnesses said Fournier told her to "be nicer to passengers,"

라스베이거스 경찰에 의하면, 세르게 포니어(74)는 카데샤 비숍(25)이 버스 승객들에게 욕설을 하는 것을 들었다고 했고, 목격자들에 의하면 포니어(74)가 "승객들에게 좀 친절해라"고 비숍(25)에게 말했다고 했습니다.


Police said Bishop then pushed Fournier, who was using a walker, out of the bus — and he landed on his head on the sidewalk, the station said.

경찰이 말하길, 그 이후 "비숍(25)은 보행 보조기를 사용하는 포니어(75)를 버스 밖으로 밀쳤고, 포니어는 인도(sidewalk, 보도)에 머리를 부딪혔다"고 했습니다.

........

What happened next?
다음엔 어떤 일이 일어 났는가?

Fournier's friend and neighbor Trevor Taylor told KSNV that after the push, Fournier "came here for a day or two and then his pain was so great he had to call an ambulance — went to the hospital."

포니어의 친구이자 이웃인 트레버 테일러는 KSNV와의 인터뷰에서 "포니어가 버스에서 밀려 떨어진 후, 하루 이틀 정도 이곳에 왔고 그 후 심한 통증으로 병원에 가기 위해 구급차를 불러야 했었다"고 말했습니다."


He was hospitalized for a month before passing away, the station said, adding that the Clark County coroner said Fournier died from complications connected to the push.

그는 사망하기 전 한 달 동안 병원에 입원했으며, 클라크 카운티 검시관은 "포니어의 사망 원인은 밀침에 의한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덧붙였습니다.

Witnesses say elderly man asked woman to 'be nicer to passengers' — then she pushed him out bus door. He died a month later.


막둥아 참고해^^ (아주 약간 의역이 있음.)

comments 0